올해도 연장!

올해도 어김없이 연장 메일이 오는군요.

매년 연장하기도 귀찮아서 올해는 2년 결제를 했습니다.
댓글도 대부분 스팸이라 2년에 한 번 들어와도 별일 없을 듯 싶습니다.

감회가 새롭긴 합니다.
이 홈페이지는 제가 처음으로 만든 홈페이지였는데,
올해는 홈페이지를 만드는 것으로 먹고 살고 있습니다.
외주를 가끔하긴 했지만,
올해부터 홈페이지를 만드는 디자인 회사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이 과제로 영향을 받았을까요.

올해도 연장 결제를 하면서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5년 전인데도 이렇게 추억이 되는데,
몇 년이 더 지나면 더 좋은 기억으로 남을거 같아요.

다들 잘 지내고 있을지, 다 괜찮을지 모르겠군요.
어찌됐든, 어떻게 살고 있든, 다 괜찮아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