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기간의 뻘짓

거운(?) 시험 기간입니다.

즐거운 시험 기간에는 역시 뻘짓이 재밌는 법이죠.

오늘 학교에서 상담이 있어 다녀오다가 생각나서 적는 포스트 입니다.

 

수님과의 상담은 교수님이 안 계시는 관계로 미뤄졌습니다만,

교수님을 뵙든 안 뵙든 4학년이다보니 어찌됐든 고민인 것은

-취업-

입니다.

 

고 싶은 일을 하느냐

안정된 직업을 가지느냐

라는 선택의 기로에 놓여있지요.

 

러다 갑자기 <인현황후의 남자> 한 장면이 생각나더군요.

그 장면을 일단 보여드릴게요~

한민국 사회는 굉장히 불안하죠.

저는 자주 말하곤해요.

‘불안하지 않으면 대한민국 20대가 아니다’

라고요.

29.5세의 입장에서 보자면 30대도 마찬가지… 흑흑

 

불안의 근본적인 원인은

‘평생 직장’이 없다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대한민국 사회의 철밥통(공무원, 공기업) 열풍은

이런 불안을 잘 보여주고 있죠.

 

대로 가정해볼까요?

우리 모두에게 ‘평생 직장’이 있고,

그 평생 직장도 안정적인 회사라 큰 변화가 없는 하루 하루를 보낸다면.

그건 정해진 운명을 사는게 아닐까요?

 

<현황후의 남자>의 주인공 김붕도도 그럴꺼라 생각해요.

역사의 흐름을 안다해도

자신의 삶 구석구석을 아는 것은 아니니까

실제로 살아보면 고민도 하고, 나름 치열하겠죠.

인생의 가장 중요한 결정 앞에서

얼마나 많은 고민과 생각을 해봤겠어요.

그런 것도 김붕도는 생각해 봤겠죠.

그러나 김붕도는 한치도 예측 할 수없는 미래의 삶을 택해요.

그게 인간다운 삶

이라고 생각하며.

 

금 생뚱맞을지도 모르겠네요.

사실 정해진 운명을 사는 삶과

조금 안정적인 삶은

사실 연관짓기 힘들만큼 거리가 멀죠.

굳이 두 삶이 비슷하다고 주장한다면,

사람의 인생은 다 거기서 거기고

특별히 다른 삶은 별로 없을테니까요.

 

고 보니 무슨 말을 하고 싶었던건지

왜 쓰고 있는 건지 잘 모르겠네요.

 시험 기간에 난 무엇을 하고 있는가…

그냥, 힘내자는 말을 하고 싶어요.

대한민국 사회가 아무리 불안해도

김붕도가 현대를 사는 것만큼 불안하지는 않겠죠.

 

한 치 앞도 모르지만, 

대한민국 청춘 파이팅!

시험도 파이팅!

그리고 이걸로

내 시험은 망했군!

시험기간의 뻘짓”에 대한 2개의 생각

  1. 형 시험기간에 ㅋㅋㅋㅋ
    근데 아무것도 안 정해져있고 뭘 할지도 몰라서
    더 재밌는 거 아닐까요?? 나중에 뒤돌아보면 재밌는 추억거리겠죠 ㅋㅋ 저도 시험기간에 뭐 하는 짓인지 ㅋㅋㅋㅋ

    1. ㅋㅋㅋ 시험기간에 우린 뭐하고 있냐 ㅋㅋㅋ
      안 정해져서 재밌긴 하지만
      가정있는 사람들은 재미로 끝날 문제가 아니잖아 ㅋㅋㅋ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